Standard Post with Image

하늘 공장

저 맑은 하늘에 공장 하나 세워야겠다. 따뜻한 밥솥처럼 해가 뜨고 해가 지는 곳 무럭무럭 아이들이 자라고 웃음방울 영그는 곳 그곳에서 연기 나는 굴뚝도 없애고 철탑도 없애고 손과 발을 잡아먹는 기계 옆에 순한 양을 놓아 먹이고 고공농성의 눈물마저 새의 날갯짓에 실어 보내야겠다. 저 펄럭이는 것들, 나뒹구는 것들, 피 흐르는 것들 하늘공장에서는 구름다리 위에 무지개로 필 것이다. 삶은 고통일지라, 죽어도 추억이 되지 못하는 고통을 하늘공장의 예배당에서는 찬양하지 않을 것이다. 힘없이 잘린 모가지를 껴안고 천천히 해찰하며 내일이라도 당장 하늘공장으로 출근을 해야겠다. 큰 공장 작은 공장 모두 하나의 문으로 통하는 하늘공장에 가서, 저 푸르른 하늘공장에 가서 부러진 손과 발을 쓰다듬고 즐겁게 일해야겠다. 땀내 나는 향기를 칠하고 하늘공장에서 퇴근하는 길 지상에 놓인 집 한 채가 어찌 멀다고 이르랴.

Read More

여행을 가고 싶다

이름도 모르는 어느 한적한 마을에 가고 싶다. 세상 묻은 때 다 아 씻어버리고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첫 모습으로 살고 싶다. 비가 오면 둑길도 거닐어 보고 바람이 불면 언덕 위로 올라가 구수한 사투리와 검게 탄 얼굴을 보며 꿋꿋하게 버티며 사는 삶의 도전도 배우며 힘들게 살아온 지난날을 파헤쳐 정겨운 입담 속에 다아 흘려버리고 싶다. 내가 누군지 굳이 밝히지 않아도 알려고 하지 않는 넉넉한 인심과 때 묻지 않은 사람들 틈에서 살다가 내가 사는 이곳으로 돌아오고 싶다. - 김정한 -

Read More
Standard Post with Gallery
Standard Post with Gallery
Standard Post with Gallery

우리가 좀더 낮아질 테니

세상의 사람들이여 그래도 즐거워하세요. 이 땅 어디쯤에 소망이 오고 있답니다. 거리마다 곳곳마다 사람마다 마음마다 모두 창을 열어 보세요. 춥지만 무엇인가 보일 거예요. 이제 들리잖아요. 좀더 맑게 들리잖아요. 거봐요. 세상이 새롭게 보이잖아요. - 전용수 -

Read More

"When you are courting a nice girl an hour seems like a second. When you sit on a red-hot cinder a second seems like an hour. That's relativity."

Albert Einstein

어느 행복한 날에

언덕에 올라 하늘을 보다가 시냇물소리 듣다가 들꽃향기 맡다가 옛 생각 떠올리며 그리움에 젖다가 행복한 나를 본다. 실바람 앞에서 나부끼는 나뭇잎이 물결치는 풀잎이 나에게 다가와 가슴에 돋은 깃털을 보라 한다. 나, 어느새 새가 되어 한손에 꼭 잡힐 것만 같은 그리움 향해 하늘을 난다. - 박광록 -

Read More
study4you.kr - http://study4you.kr
사랑하는 이에게 해줄 수 있는 어떤 것도 사랑입니다 작은 것에서 감동을 주고 조금 더 커진 사랑의 부피에 행복해합니다.
Standard Post with Gallery
Standard Post with Gallery
Standard Post with Gallery
Standard Post with Gallery

기다림

숲은 옥상에 세들어 있습니다. 당신이 사는 집 긴 계단을 걸어 문을 열 때도 닫을 때도 조심해야 합니다. 숲은 세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문을 열면 길다란 가지들이 백 갈래의 가지를 뻗고 천 갈래의 뿌리를 내립니다. 숲은 숨 죽이고 세들어 있습니다만 잎사귀들이 자꾸만 달싹이고 반짝입니다. 잎들이 나는 연습을 합니다. 숲은 하나도 놓치지 않고 꽉 붙들고 있습니다. 잎사귀들은 벌써 나는 연습을 마쳤습니다. 빛나는 사과를 따듯 당신이 허공에서 잎을 따낼 때까지 잎사귀들은 배회하고 다닐 것입니다. 외로운 섬이 갈매기를 띄우듯이 이젠 잎을 날려야 하나 봅니다. By 이수정

Read More

가을은

가을은 감사의 계절이다. 아침에 일어나면 국화향의 공기가 호흡을 율동 시켜서 감사하다. 정오에 집을 나서면 어머니 마음 같은 깊고 따스한 태양의 옷을 입을 수 있어서 감사하다. 하늘은 아기의 눈동자 같이 맑고 이상이 날개치고 올라가듯이 높아서 감사하다. 석양에 들판을 달리면 신이 달아놓은 황금의 열매를 볼 수 있어서 배부르다. 산은 빈손 들고 서있을 겨울을 알고 있음인지 미련을 버리고 그 고운 옷 한 벌 한 벌씩 버리고 있네. 그 무욕을 나로 하여금 깨닫게 함에 감사하다. 저녁이 오면 가족이 모여 가을의 찬을 대화의 그릇에 담아 나누어 먹을 수 있어서 감사하다. 밤하늘은, 우주 가족들의 놀이가 빛나서 세월의 서글픔을 망각해서 감사하다. 새벽이 문을 두드리면 묵상기도를 드릴 수 있는 고요함이 문을 열어주어서 감사하다. 가을은 감사의 계절이다. - 정영숙 -

Read More

당신의 정거장

우리는 정거장에서 차를 기다린다. 기다리던 사람을 맞이하기도 하고 아쉬운 사람을 떠나보내기도 한다. 그러나 이 정거장은 우리들 눈에 보이는 정거장이다. 정작 중요한 것은 사람들 눈에 보이지 않는 정거장을 통해 오기도 하고 떠나기도 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 보이지 않는 정거장에 나가 맞아들이고 떠나보낼 수 있는 것을 각자가 선택할 수 있다. 희망, 보람, 도전을 맞아들인 사람은 탄력이 있다. 절망, 권태, 포기를 맞아들이는 사람도 있는데 이들한테는 주름으로 나타난다. 한가지 중요한 것은 이 레일에서 기쁨은 급행이나 슬픔은 완행이라는 사실이다. 그리고 찬스를 실은 열차는 예고 없이 와서 순식간에 떠나가나, 실패를 실은 열차는 늘 정거장에 대기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보이지 않는 정거장에서는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그냥 돌아오지 못한다. 누구이건 이것이냐, 저것이냐를 택하여야만 한다. 행복이냐, 불행이냐, 기쁨이냐, 슬픔이냐, 성공이냐. 실패냐. 그러나 모두들 행복과 기쁨과 성공을 원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방심하고 있는 순간에 열차는 왔다가 탄환처럼 사라진다. 어떠한 순간에도 정신을 놓치지 않는 사람, 꽃잠이 오는 새벽녘에도 깨어있는 사람, 작은 꽃 한 송이에도 환희를 느끼는 사람. 이런 사람만이 자기가 원하는 것을 맞이할 수 있다. 이 보이지 않는 정거장은 수평선이나 지평선 너머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바로 현재의 당신 가슴속에 있다. By 정채봉

Read More

작은 것도 사랑입니다

사랑하는 이에게 해줄 수 있는 어떤 것도 사랑입니다 작은 것에서 감동을 주고 조금 더 커진 사랑의 부피에 행복해합니다.

Read More